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위안부 동원에 일본 정부 조직적 개입"…일본 공문서 공개 09-19 21:24

[뉴스리뷰]

[앵커]


일본군이 위안부를 조직하는 과정에 일본 행정부가 조직적으로 관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일본군이 위안부 동원을 결정하면 일본 내무성이 각 경찰서에 위안부 모집 허가를 내렸다는 내용이 담긴 문서가 그 증거라는 이야기입니다.

김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을 밝히는 문서 공개'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호사카 교수는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책임이 있다는 내용의 공문서를 확인했다면서, 아시아여성기금이 1997년 출판한 '정부조사 종군위안부 관계자료 집성'을 번역한 내용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호사카 교수는 중국 주둔 일본군이 위안부 동원을 결정하면 총영사관이 내무성에 의뢰하고, 내무성은 각 경찰서에 위안부 모집 허가를 내렸다고 지적했습니다.

<호사카 유지 / 세종대학교 교수> "(중국 주둔)일본군이 위안부 동원을 결정합니다. 그다음 총영사관은 일본의 각 기관에 협조를 요청하는거죠. 일본정부의 법적 책임이 있다는 내용이 나와 있는 부분이죠."

공개된 문건에는 지난 1937년 일본 외무성이 작성한 문서와 1938년 경시청이 작성한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항구로 이동할 때는 군용선을 이용했으며 이때부터 강제연행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호사카 유지 / 세종대학교 교수> "(정부가)상당한 편의를 제공했다는 건 적극적으로 협조해서 업자들에게 (위안부)동원하라고 일본정부가 사실상 개입한 것입니다."

호사카 교수는 2015년 한일위안부 합의에서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회피할 수 있었던 것은 한국 정부가 이런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