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마필관리사 숨진 이유 있었다…각종 '위법' 얼룩진 부산마사회 09-19 20:01


[앵커]


연이은 마필관리사의 자살로 논란이 된 부산 마사회에서 임금착취와 산재은폐 등 600건 넘는 위법행위가 드러났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전현직 본부장 4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고, 다른 지역으로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과 8월,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에서 일하던 마필관리사 2명이 잇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주춘옥 / 故 박경근 마필관리사 어머니> "우리 아들이 항상 하는 소리가 썩어빠진 마사회라고, 사람 잡아먹는 마사회라고 항상 그래요."

고용부의 특별감독 결과 해당 본부는 임금착취와 산재은폐 등 600건이 넘는 위법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마필관리사들은 연차나 시간외 수당 등 2억 3천만원이 넘는 각종 수당을 받지 못했습니다.

일하다 사고를 당해도 산재처리를 받지 못했습니다.

최근 5년간 응급실로 옮겨진 107명 중 62명에 대한 사고는 당국에 보고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마필관리사는 마사회와 마주, 조교사 등으로 이어지는 다단계 하청구조로 조교사가 직접 고용하게 돼있는데, 마사회가 조교사 평가에 산재발생 건수를 반영한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이 같은 문제 등으로 마필관리사 10명 가운데 4명 가까이는 심각한 우울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용부는 열악한 처우의 원인으로 지목된 '다단계 고용구조'가 현행법상 불법은 아니라면서도, 최근 꾸려진 '말관리사 직접고용 구조개선 협의체'에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용부는 산업안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전현직 부산경남본부장 4명 등을 검찰에 송치하고, 서울과 제주본부로 관련 조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