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원순, MB 검찰에 고소…김미화 "MB 고소할 것" 09-19 19:42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저지른 외압과 불법활동에 대한 검찰 수사가 빠르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의 격앙된 반응 속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자신에 대한 제압 문건을 만든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을 고소했습니다.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의 책임으로 끝낸다면 꼬리자르기라며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는 겁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서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확신합니다."

이른바 'MB 블랙리스트' 피해자 방송인 김미화 씨도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날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미화 / 방송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말 부끄러움 없이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는 현실이 어이 상실이라고 생각하고요."

김 씨 역시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민·형사 고소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집단 소송 움직임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MB정부 국정원의 댓글 조작에서 불붙은 검찰 수사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이행, 공영방송 장악 의혹으로까지 확대됐습니다.

국정원 합성사진 유포의 또다른 피해자 배우 김여진씨도 검찰에 나와 피해자 진술을 마쳤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의 직접 지시나 공모관계가 상당 부분 있다"고 밝혀 소환 조사가 머지 않았음을 시사했습니다.

원 전 원장 국정원의 불법 행위는 당시 청와대로 고스란히 보고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수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지시 여부가 어느 정도 규명될 경우, 수사는 윗선을 향해 움직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