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블랙 넘어 '화이트리스트'까지…박 전 대통령 다시 겨냥? 09-19 07:50


[앵커]

박근혜 정부가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하며 관제시위를 시켰다는 '화이트리스트'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구속 기한 만료를 앞둔 박 전 대통령의 발목을 잡을 카드로 활용될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MB정부의 '블랙리스트' 피해자로 꼽히는 배우 문성근씨는 '화이트리스트' 수사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문성근 / 배우> "여러가지 극우단체들이 한 행사들에 대해 어떤 지원이 있었는지, 예산이 낭비된 부분에 대해서 꼭 밝혀줬으면 좋겠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전경련을 통해 보수단체의 관제시위를 지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사건은 블랙리스트와 동전의 양면으로 꼽힙니다.

비판적 문화예술인에 대한 지원을 끊고, 친정부 성향의 단체에는 활동자금을 주는 방식으로 반대세력의 입을 막으려 했다는 것입니다.


지난 4월 고발을 접수한 검찰은 허현준 전 행정관과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을 부르며 장기간 수사를 해왔습니다.

이후 박영수 특검팀 역시 정무수석실 주도로 전경련이 68억원을 지원한 사실을 확인했지만 관련자 기소로는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멈춰있던 수사가 속도를 내기 시작한 것은 청와대가 박근혜정부의 관제시위 지원 의혹이 담긴 문건을 제출하면서부터입니다.

검찰은 최근 보수단체 '엄마부대'의 주옥순 대표와 자금을 지원한 대기업 임원 등을 소환하며 막바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소환에 불응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에 대해서도 강제구인 등 방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 개입 정황이 드러날 경우 구속 만기가 다가오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기소 카드로 활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