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대북 인도지원 방침 재확인…"지원, 제재와 별개" 09-19 07:25


[앵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할 지 여부가 이번 주에 결정됩니다.

통일부는 인도적 지원이 제재와 별개로 진행돼야 한다며, 지원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영유아·임산부 지원 방침을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확정합니다.

협의회에서 원안대로 결정된다면, 정부는 유니세프와 유엔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합니다.

통일부는 제재와 압박은 북한 도발에 단호히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해나가고 있다며, 인도적 지원과 별개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인권상황이 열악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 정치·군사적상황과 무관하게 지속을 한다는 거고요. 이것은 국제사회도 마찬가지 입장이고요. 이전 역대 정부도 이런 입장에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앞서 지원의 시급성을 설명하는 자료를 배포하고, 지원 방침의 정당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제기구가 자금 부족으로 대북 지원사업을 축소해온 상황에서 인도적 측면의 시급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5세 미만 아동의 사망률이 1천 명 당 25명으로 남한보다 8배 높은 통계치를 들면서 취약계층의 열악한 상황도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프랑스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들도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을 계속 해오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안보리 결의도 북한 주민의 절반 이상이 식량 부족 상태라는 데 우려를 표했다며, 제재 결의를 훼손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통일부는 21일 지원 방침을 정하더라도, 실제 지원 시기는 이같은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