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경증 치매도 장기요양 혜택"…치매국가책임제 시동 09-18 21:17

[뉴스리뷰]

[앵커]

정부가 대선공약인 '치매 국가책임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경증 치매환자는 혜택을 받기 어려웠던 장기요양 서비스의 문턱을 낮추고 각종 치매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 익산에 홀로 사는 84살 A할머니는 최근 치매가 심해져 노인장기요양 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동네에서 집을 못 찾을 정도인데도 '등급외판정'을 받았습니다.

판정 기준이 '심신의 기능상태'이다보니 몸은 건강한 할머니가 혜택을 못 받는 것입니다.

정부가 내년부터 신체 기능과 관계없이 경증 치매 환자도 대상자가 되도록 등급체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또 치매환자를 발견하고 조기검진하는 치매안심센터를 전국 252곳으로 확대하고 주야간보호시설 등 치매관련 인프라를 확충합니다.

더불어 이상행동증상 탓에 시설에서 쫓겨나기 일쑤였던 중증환자를 위해 치매안심요양병원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이제는 치매 환자를 환자 본인이나 가족에게만 맡겨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나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하고…"

당장 다음달부터는 중증 치매 환자의 의료비 본인부담률이 최대 60%에서 10%로 줄어듭니다.

정부는 집에서 환자를 돌보는 가정의 부담을 덜기 위해 기저귀값이나 식재료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66살 이후부터 국가건강검진에서 치매 검사를 강화해 치매를 조기 발견한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현재 70만명을 헤아리는 치매 환자는 2025년이면 100만명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환자 1명을 돌보는 데만 한해 2천만원이 필요한 만큼 갈수록 눈덩이처럼 커질 재원 마련이 여전한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