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김명수 인준' 요청에 여야 반응 극과 극 09-17 17:20


[앵커]

대통령이 사법부 수장 공백사태를 우려하며 인준안 처리를 요청한 것에 대해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서로간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는 상황에서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 만료도 임박해오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사상 초유의 사법 수장 공백은 안 된다"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를 호소했지만 여야의 입장차는 여전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이 직접 야당과 협치를 하겠다는 성의를 보였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위중한 상황인만큼 국익을 위해 판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야당을 압박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정권의 이해관계로 후보자의 인준을 고집하려 한다"며 평가절하했고 국민의당 역시 "자율적인 판단 아래 명확한 기준을 갖고 임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여야는 내일(18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하고 물밑접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다만 김 후보자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더불어민주당과 후보자의 이념적 편향성을 지적하며 존재감을 부각시키려 하는 한국당이 정면으로 충돌한 상황에서 임명동의안이 이번주 내로 국회를 통과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인데요

하지만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가 오는 24일 종료되는 상황인데다 문 대통령의 호소와 별개로 헌재소장과 대법원장의 '동시공백' 사태 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는 상황이어서 이번 주가 이 후보자 인준안 처리의 향방을 좌우할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