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콩고 보안군 발포로 부룬디 난민 36명 사망 09-17 11:31


정정 혼란이 이어지는 아프리카 부룬디 출신의 난민 36명이 인접한 콩고민주공화국 보안군의 발포로 사망했다고 현지 유엔 특사가 전했습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콩고 남부 키부지역에서 부룬디 난민들과 콩고 보안군 사이에 충돌이 발생했으며 보안군이 총격을 가해 적어도 36명의 난민이 숨지고 117명이 부상했습니다.


현지 유엔 특사는 콩고 보안군이 소요를 일으킨 난민들에게 무차별 발포했다고 전했습니다.


콩고와 부룬디 접경 지역에는 부룬디에서 넘어간 난민 4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콩고 병력과 잦은 충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