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북한 핵폭주에도 인도지원…안보기조 공방 격화 09-16 20:21

[뉴스리뷰]

[앵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투트랙 대북기조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도 심화되고 있습니다.

야당이 "정부가 안보를 포기했다"고 공격하자 여당은 안보를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맞받았습니다.

홍제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보수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오락가락한다며 연일 비난의 화살을 퍼붓고 있습니다.

급기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를 '안보포기 정부'라고 비난했습니다.


전희경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 징후를 알고도 인도적 지원 명분을 만들어 800만 달러 지원계획을 발표했다"며 "대통령도 오락가락, 정부도 오락가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술핵 재배치를 요구하고 있는 한국당의 홍준표 대표는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자체적인 핵개발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까지 펴고 나섰습니다.

바른정당도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전지명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도 800만 달러 인도적 대북 지원에는 변함없다는 정부의 방침은 국내외적으로 심한 저항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대북지원은 신중해야 한다며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주변국들과 함께 대북제재 기조에 일관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대북지원은 대북제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야권의 비난공세에 더불어민주당은 '전술핵 재배치 불가론'으로 맞서며 안보를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핵에 핵으로 맞서겠다는 논리는 한반도를 더 큰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며 "당리당략으로 안보장사에 몰두한다면 국민의 매서운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의 투트랙 대북 기조를 둘러싼 정치권의 안보 공방은 경색된 청문회 정국과 맞물려 그 강도를 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홍제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