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북한 미사일 도발에도 정부, 인도적 지원 방침 재확인 09-15 21:13

[뉴스리뷰]

[앵커]

북한이 또 탄도미사일을 쏘는 도발을 감행했지만 정부는 한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을 고수했습니다.

시기가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도 인도적 지원은 정치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할 것이라는 방침입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일부는 북한의 도발에도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의 모자보건사업 지원 추진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영·유아,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입니다."

이런 기조에 따라 예정대로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대북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에 인도적 지원이 시급한 배경 중 하나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거론했습니다.

강력한 제재로 북한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는데 특히 북한 취약계층이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제재로) 타격을 입어야 되는 취약 계층에 대한 시리얼이라든가 백신이 들어가는 문제이기 때문에요. 유엔 정신에 반하지 않는 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청와대도 인도적 지원은 대북제재와 별도로 추진한다는 투트랙 기조를 재확인했습니다.

이에 야권에선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며 지원을 재고하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의미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북한이 핵실험하고 미사일을 쏘아대는 지금이 적기인지 판단해야만 합니다."

<주호영 /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북한의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반대하지 않았습니다. 모든 일에 때가 있는 법입니다."

대북 지원이 제재 기조와 배치돼 정부가 스스로 운신의 폭을 좁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