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군 댓글공작'에도 국정원 자금이?…원세훈 '사면초가' 09-15 19:48


[앵커]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군의 댓글공작 의혹으로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습니다.

국정원 예산이 불법으로 흘러갔는지 들여다 보고 있는 것인데 역시 배후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18대 대선에서 인터넷 '댓글 공작'을 벌인 혐의로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이태하 전 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을 소환했습니다.

국정원이 당시 사이버사령부에 일종의 활동비 명목으로 수당을 지급했다는 전 군 관계자의 폭로를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으로 국정원이 조직과 자금을 동원해 특정 정치세력을 비호해왔다는 의혹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해가는 모습입니다.

비밀문서라는 이유로 4년에 걸친 재판에서도 공개되지 않았던 자료들이 하나 둘 제출된 것을 시작으로 국정원 퇴직자뿐 아니라 민간인까지 동원된 외곽팀의 존재와 MB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까지 수면 위로 떠오른 상황입니다.

국정원의 전방위 불법 활동이 봇물 터지듯 불거지면서 수사의 칼끝은 자연스럽게 당시 책임자였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겨누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외곽팀 점조직의 꼭짓점에 있던 송 모 팀장과 민병주 전 단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로 민 전 단장은 이미 원 전 원장의 지시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댓글사건 파기환송심 재판부 역시 국정원의 상명하복 관계를 언급하며 원 전 원장을 정치공작의 책임자로 판단한만큼 새롭게 드러나는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책임을 피할 수 없을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