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인에 무이자로 돈 빌려줘 형사처벌 '합헌' 09-15 15:25


정치인에게 무이자로 돈을 빌려주면 처벌하도록 한 정치자금법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지역 정치인에게 3억원을 무이자로 빌려줬다가 벌금형을 확정받은 김 모 씨가 정치자금법 10조3항이 위헌이라며 낸 헌법소원에서 헌재는 재판관 전원일치로 합헌을 결정했습니다.


헌법 소원을 낸 김 씨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군수 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후보자에게 3억원을 무이자로 빌려줬다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