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인터넷ㆍ저축은행 몰린 대출…8·2대책 풍선효과 09-15 13:25


[앵커]

8·2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꺾였습니다만 이젠 신용대출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른바 풍선효과인데요.

손쉬운 인터넷 전문은행 대출과 고금리 저축은행 대출로 신용대출이 급증하면서 가계부채의 위험성을 더 키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박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갖은 억제책에도 급증을 거듭하던 주택담보대출에 브레이크가 걸렸습니다.

지난달 주택담보 대출 증가액은 3조1천억원, 1년 전의 절반 수준이었습니다.

한 달 전과 비교해도 1조7천억원 가까이 감소한 겁니다.

그간 주택담보대출 증가를 주도했던 서울 등지가 투기과열지구로 대거 지정되며 대출한도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다른 곳에서 불거졌습니다.

주택담보대출 외 '기타대출' 잔액이 한 달새 3조4천억원 늘었는데, 이중 3조원이 신용대출이었습니다.

증가액이 한 달새 무려 3배로 커진 겁니다.

여기에는 7월말 영업을 시작한 카카오뱅크가 한 달만에 1조3천억원 신용대출을 기록할 만큼, 인터넷은행의 손쉬운 대출이 한 몫했습니다.

금리가 비싼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7월부터 가파르게 늘어난 것도 우려되는 대목입니다.


7월엔 5개월만에 가장 큰 3천800억원대가 늘었는데 8월 증가폭은 이보다 더 커져 4천억원에 달했습니다.

신용대출과 저축은행 대출은 금리가 높게 마련입니다.

여기에 금리가 오르고 있는 점까지 감안하면 충격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임진 가계부채연구센터장 / 금융연구원> "양적인 증가뿐 아니라 앞으로 나타나는 금리인상 위험까지도 감안한 대책이 포함될 필요가 있습니다."

정부는 가계부채 급증세가 거시경제 정책을 제약하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보고 다음달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내놓을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