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북한, 평양서 탄도미사일 발사…일본 상공 지나 3천700㎞ 비행 09-15 13:01


[앵커]

북한이 오늘 새벽 또다시 북태평양을 향해 일본 상공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대형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합참은 중거리 탄도미사일급 이상으로 추정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국방부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북한이 17일 만에 다시 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6시 57분쯤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불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대 고도는 약 770여km, 비행 거리는 약 3천700km로 판단된다"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합참은 "사거리로만 봤을 때 중거리 탄도미사일급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발사 의도에 대해서는 최근 유엔 안보리의 제재결의 채택에 대한 반발과 자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해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핵실험에 이어 중거리 핵투발 수단을 과시해 실질적인 '괌 포위 사격' 능력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일단 최대 고도와 비행 거리 등으로 추정할 때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IRBM급인 '화성-12형'을 정상 각도로 발사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북한은 지난달 29일에도 평양 순안 일대에서 '화성-12형'을 발사했으며, 당시에도 일본 상공을 지나 2천700여㎞를 비행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륙간 탄도미사일, ICBM급 '화성-14형'의 사거리를 줄여 태평양 상공에서 모의 핵탄두 폭발 시험을 했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 감행 즉시, 동해상으로 현무-2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대응 태세를 과시했습니다.

도발원점인 평양 순안까지의 거리를 고려해 동해상으로 실사격 훈련을 진행한 것입니다.

군 관계자는 도발 6분 만에, 다시 말해 북한이 미사일이 비행하는 도중에 대응 사격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군 당국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하고 면밀히 감시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