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북 미사일 발사 규탄…"북 고립 자처" 09-15 12:22


[앵커]

정치권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한 목소리로 규탄했습니다.

특히 야권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한편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정치권은 북한이 또 다시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감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제히 규탄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무모한 도발이 정치외교, 군사적으로 아무 실효성이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한다고 경고하고 군사적 대응 태세구축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야권의 한반도의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는 "평화외교 해법 원칙을 무너뜨리는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재차 피력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이 최근 이른바 전술핵 재배치 촉구를 위해 대표단을 미국에 파견한 점을 거론하며 전형적 사대외교, 정부패싱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야당은 북한이 정말로 위험수위를 넘고 있다고 우려하며 문재인 정부의 즉각적인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북한이 폭죽놀이 하듯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번 미사일 도발은 국제사회에 대한 항복 선언 요구나 다름없다"고 규탄했습니다.

홍 대표는 특히 "공기총은 성능을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가 없다"며 당론으로 채택한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야권은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결정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는데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대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핵 실험과 유엔 제재 결의안이 통과된 시점이 적절한 시기인지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바른정당도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검토 발표가 하루 만에 비웃음거리가 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은 "정부의 지원정책에도 북한이 도발을 자처해 안타깝다"는 논평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