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북 미사일 발사 규탄…"북 고립 자처" 09-15 10:57


[앵커]


정치권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 목소리로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특히 정부와 군의 강력한 경계 태세를 당부했는데요.

야권은 한 발짝 더 나아가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전환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북한이 오늘 오전 미사일을 발사하자 정치권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무모하고 실효성 없는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 도발에 대해 만전을 기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반도의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서는 반대의 입장을 밝히며 "그동안의 평화 외교 해법 원칙을 무너뜨리고 북한과 맞대응하자는 논리"라고 덧붙였습니다.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당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규정하며 북한이 위험 수위를 넘고 있다고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안보 위기 해법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대화 기조를 전면 비판하며 북한에 대한 엄중한 대응과 문재인 정부 대북 정책 기조의 전환을 촉구했는데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북한이 마치 폭죽놀이 하듯이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며 "정부가 동참한 유엔 제재가 큰 의미를 가지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기총은 성능을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가 없다"며 전술핵 재배치를 다시 한 번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우리 정부의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우리가 인도적 지원의 대북 정책을 이야기할 때 북한은 미사일로 화답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