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서울역사 국가귀속 늑장 결정…영세상인 퇴출 위기 09-15 10:24


[앵커]

요새 큰 기차역에 가면 대형마트나 백화점 같은 쇼핑시설들이 들어있습니다.

그런데 정부가 연말까지 서울역과 영등포역 민자역사를 국가에 귀속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이곳에 입점한 상인들이 대거 폐점 위기에 몰렸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역 구역사에 있는 대형마트입니다.

이곳 서울역 구역사와 영등포 역사는 올해 말 민간기업 점용 허가기간 30년이 끝납니다.

기간을 연장할 수도 있지만 정부는 만기를 고작 석 달여 앞두고서야 이 역사들의 국가 귀속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는 이 두 역사에 입점한 마트와 백화점, 영화관, 그리고 무엇보다 이들 업체에 재임대로 입점한 영세 사업자들입니다.

역사가 국가에 귀속되면 입점을 위해 다시 입찰해야하지만 기존 업체가 낙찰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입니다.

백화점은 보통 20% 정도가 이런 임대 매장으로 채워져있는데요.

만약 국가에 귀속되면 이런 재임대가 불가능해집니다.

정부의 늑장결정, 그리고 막연한 점용허가 연장 기대 속에 안이하게 대처한 마트와 백화점 탓에 임대상인들은 삶의 터전을 잃을지도 모를 처지입니다.

<입점업체 사장> "아무 생각도 안나고 막막했어요. 저희같은 경우 작년에 3억 정도 들여서 재오픈 했는데, 빚내서 했는데 잠도 안오고 막막했습니다."

국토부는 아직도 국가 귀속이 최종결정되지 않았다고만 말합니다.

<국토부 관계자> "최종 확정된 건 없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고용 문제나 계약 문제 등 사회적 문제를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검토하고 있다."

허가 만료는 석 달여밖에 안남았는데 공식 발표조차 하지 않는 국토부, 늑장 대응으로 혼란을 키웠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