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맑고 일교차 커…제주, 태풍 영향 '거센 비바람' 09-14 07:14


[앵커]

오늘도 쾌청한 가운데 일교차가 크겠습니다.

제주도는 차츰 태풍의 간접영향을 받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센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지은 캐스터.

[캐스터]

오늘도 옷장 앞에서 한참 고민하고 계신가요.

지금 어제보다 조금 더 쌀쌀해져서요.

어제 출근하셨을 때보다는 약간 더 껴입고 나오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 서울기온이 15.2도 등 대부분 15도 안팎에 머물러 있습니다.

하지만 한낮에는 서울과 전주가 모두 28도 등 24~29도 분포로 조금 덥겠습니다.

하늘은 쾌청하겠는데요.

제주도는 사정이 다릅니다.

가끔 비가 내리겠고 무엇보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

지금 태풍은 매우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한 채, 타이완 동북쪽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내일 새벽에는 일본으로 방향을 틀어, 차츰 일본 남단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제주도 부근에는 영향을 주겠습니다.

당장 제주남쪽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고, 낮부터는 그 외 남해상과 서해남부먼바다의 물결도 높아지겠습니다.

또 제주해안과 남해안으로는 너울성 파도가 예상 돼 조심하셔야겠고요.

제주도는 내일과 모레, 최고 150mm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질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제주는 일요일까지 비가 예보돼 있고요.

그 사이 동풍이 불어 와 토요일에는 영동와 영남, 전남남해안에, 일요일은 동해안과 영남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태풍의 진로는 언제든 바뀔 수 있습니다.

틈틈이 기상정보를 확인하셔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지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