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대내외 악재 속 정국 타개책 부심 09-12 21:12


[뉴스리뷰]

[앵커]

북핵 사태로 비상이 걸린 청와대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헌법재판소장 인준안 부결사태까지 터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에도 비상등이 켜지면서 시름이 더욱 깊어지는 분위기입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후임 헌법재판소장 인선에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의 권한대행 체제를 계속 이어갈수도 있음을 시사했는데 야당을 향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도 같은 상황이 빚어질까 내심 우려하는 모습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 눈높이가 있기 때문에 야당도 여론을 보면서 판단하지 않겠느냐"면서도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겉으론 야당을 몰아붙이고 있지만 여소야대의 한계를 실감한 터라 속내는 더욱 복잡해 보입니다.

헌재소장 인준안 부결을 계기로 야3당이 공조 전선을 형성해 김명수 후보자까지 부결시킨다면 국정운영에 심대한 타격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여당 내에서 부적격 의견이 확산되고 있어 더욱 고민입니다.

정권이 오만하다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가 "적절지는 않아 보이지만 그 비판마저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도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5당 대표 회동으로 협치 복원의 물꼬를 터보려던 계획에도 일단 제동이 걸렸습니다.

청와대는 "대법원장 청문회 진행상황 등을 보겠다"며 정국상황과 연계해 진행할 뜻을 밝혔습니다.

북핵 위기로 외치가 난항을 겪는 가운데 내치에서도 여소야대 국회의 한계가 여실히 드러나면서 안팎으로 청와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