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전술핵 재배치 시급"…"한반도 비핵화 원칙 불변" 09-12 20:26


[앵커]


외교·통일·안보분야를 대상으로 한 국회의 이틀째 대정부질문에서는 전술핵 재배치 문제를 두고 공방이 펼쳐졌습니다.

북핵 대응책으로 재배치가 시급하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이낙연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가 원칙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북핵 대응을 두고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실질적 대책으로 '전술핵 재배치'가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적극 검토를 촉구했습니다.

<이주영 / 자유한국당 의원> "(국방부) 장관 잘릴 각오하고 사관생도시절 목숨 바쳐 나라지키겠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전술핵 배치 추진하세요."

'전술핵 재배치'를 놓고 관계 부처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김영우 / 바른정당 의원> "국방장관은 상임위에서 하나의 카드로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할 수 있다는데 외교수장은 검토조차 않는다…국무위원끼리 외교와 안보를 책임지는 수장들끼리 이렇게 엇박자 내도 되는 것입니까?"

<강경화 / 외교부장관> "다양한 의견이라고 말씀드렸지만 기본적으로 정부의 정책은 한반도 비핵화입니다."

이낙연 총리는 현재 북한과 대화를 말할 국면은 아니라고 전제하면서도 궁극적 해결책은 대화 뿐이라고 강조했고 한미관계에도 전혀 이상이 없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실시간으로 통화를 긴밀히 하고 있고 한미 정상간에도 예를 들면 미사일지침 개정도 아무 제한없이 합의되는 것은 동맹의 건재함을 입증하는 것이다…"

한편 이 총리는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도 예외 없이 조사해야 한다는 민주당 민병두 의원의 질의에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