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원세훈 국정원도 '블랙리스트'…댓글 수사팀 화력 보강 초읽기 09-12 19:33


[앵커]


'원세훈 국정원'을 겨냥한 검찰의 수사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에서 1차 수사의뢰한 댓글팀장 대부분을 조사한데 이어 조만간 수사팀을 보강해 MB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원세훈 국정원의 정치 및 선거개입 여부를 수사하는 검찰이 MB정부의 '국정원판 블랙리스트' 수사에 들어갑니다.

검찰은 조만간 원 전 원장이 정부 비판적 성향을 가진 문화계 인사들을 퇴출시키려 했다는 국정원 적폐청산TF의 조사결과를 넘겨받아 본격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상당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의뢰 내용을 검토해 기존 댓글 수사팀을 확대하는 등 화력 보강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인터넷 댓글 작업과 트위터에서 여론 조작 작업을 지휘한 '외곽팀장'들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30명의 외곽팀장에 대한 조사는 대부분 마무리된 상태로 이들에게 지급된 돈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한 번에 1천만원이 넘는 돈을 수령한 팀장도 있다"며 이 돈의 출처와 지급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주 구속영장이 기각된 양지회 핵심 간부들에 대한 영장 재청구를 기정사실화하는 등 기반수사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 작업이 마무리되면 수사의 칼끝은 이미 한 차례 소환된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은 물론 원 전 원장을 비롯한 '윗선'들로 자연스럽게 향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