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원판 블랙리스트'…당사자들 "불쾌하다" 09-12 14:15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주도로 문화 연예계 내 '정부 비판세력'에 대해 퇴출활동을 벌였다는 사실이 국정원 내부 조사 결과 드러났는데요.

관련 문화연예계 인사들이 당시 의아했던 사례들을 쏟아냈습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박근혜 정부에 국한되지 않았습니다.

국정원 내부 조사 결과 이명박 정부 때도 정부가 문화연예계 내 '정부 비판세력'에 대한 퇴출활동을 벌인 사실이 드러난 것입니다.

퇴출 대상은 작가와 배우, 영화감독, 방송인 등 분야를 가리지 않았고 8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화계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당사자들은 확증은 없지만 당시 그런 분위기를 느꼈고 구체적인 사례를 겪기도 했다는 입장입니다.

문화계 퇴출인사로 분류된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2009년 줄줄이 임용에서 탈락했고 개강 후 수강신청을 다 받은 상태에서 강의가 취소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진중권 / 동양대학교 교수> "학교 측에 사유가 뭐냐고 물어보니까 대답도 못하더라고요. 사유도 안 만든 거예요. 이번에 사실로 드러나니까 매우 불쾌하네요."


소설가 조정래 씨도 방송에서 정부가 하는 일에 대해 발언을 했을 때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답변했습니다.


<조정래 / 작가> "남북한 문제라든가, 4대강 문제라든가 이런 것을 발언하게 되면은 강연이 갑자기 취소된다거나…"


배우 명계남씨는 "방송국 사람이 제 출연을 곤란하다고 하고 '위에서도 안된다'고 했다고 들었다"며 안타깝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10여년을 서고 싶은 무대에 서지 못했다는 방송인 김미화씨는 이름이 사실로 확인됐다면 국가를 상대로 소송까지 제기할 수 있는 문제라며 자세히 살펴보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