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에 與 "환영" 野 "부족" 시각차 09-12 14:09


[앵커]


여야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에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환영의 뜻을 밝힌 여당과 달리 야당은 실질적 제재 방안이 빠졌다며 아쉬움을 나타내습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유엔 안보리가 결의안을 통해 국제 사회의 공조를 강화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특히 원유 제재 등 실질적인 제재 조치가 포함되어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이번 결의안은 유류의 공급 제한 조치, 섬유제품 수출 금지, 해외노동자 고용 제한 등 북한의 생명줄로 여겨지는 핵심 부분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하는 것으로…"

야당은 반면, 안보리 결의안이 초안보다 후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특히, 야3당이 공동으로 전술핵 재배치를 당론으로 규정해 정부를 압박하고 북한을 견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결의안이) 제재 효과는 있지만 이것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막을 수는 없지 않냐는 것이 중론이라고 합니다."

국민의당은 이번 결의안이 선언적 의미에 불과했던 기존 결의안과 다를 바 없다며 오히려 북한의 또 다른 도발을 부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바른정당은 당초 초안에 담긴 김정은 자산동결 등 다양하고 강력한 조치가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대폭 후퇴한 점이 아쉽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의당도 강도만 높아졌을 뿐 무력도발의 가능성은 여전하다면서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정부가 대화 채널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