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명수 인사청문회…여 "개혁적임자" vs 야 "코드인사" 09-12 14:02


[앵커]

오늘 국회에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여야 간 공방이 거센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오늘 국회에서는 김명수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초반부터 후보자의 이념과 정치 성향을 놓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전개됐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진보성향 '우리법연구회' 등의 회장을 지냈는데도 대법원장 후보자에 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코드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여당은 특정연구회 활동을 했다고 해서 코드인사라고 주장하는 게 적절치 않다며 김 후보자가 이번 정부의 핵심 과제 중 하나인 사법부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맞받았습니다.

김 후보자의 경륜을 놓고서도 야당 의원들은 대법관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우려가 많다고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오히려 사법부 독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양심적 병역거부와 아파트 다운계약서, 자녀 군 복무 특혜의혹 등을 놓고서도 치열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앵커]

여야는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부결을 놓고서도 공방을 이어가고 있죠?

[기자]


네. 민주당은 김이수 인준안이 부결된 데 대해 국민께 죄송하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여소야대 체제의 한계를 절감했다면서도, 국민을 보고 적폐청산과 민생개혁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야당은 부적격 인사들이 국회 문턱에서 걸러진 것에 불과하다며 청와대와 여당에 화살을 돌렸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독주로 이번 사태가 발생했다고 비판했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김 후보자 부결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코드인사는 용납할 수 없다며 이런 식이라면 향후 인준 표결도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잠시 후부터 국회에서는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 질문이 진행됩니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 실패가 북핵 위기와 국제사회의 '코리아 패싱'을 자초했다며 공세를 펼 전망입니다.

이에 대해 여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남북관계 경색이 사태를 악화시켰다며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정치권 최대 이슈로 급부상한 전술핵 재배치 문제 역시 거론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