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정부질문 첫날부터 불꽃공방…"적폐청산"vs"안보무능" 09-11 21:06

[뉴스리뷰]

[앵커]

김이수 인준안이 부결된 직후 열린 대정부질문은 여야간 난타전을 방불케했습니다.

여당은 적폐청산을 거론하며 보수야당을 도마 위에 올렸고,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에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


여당의 1번 타자로 나선 박범계 의원은 다시 한 번 국정원의 정치개입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의한 여론조작의 결정적 스모킹건이라고 할수 있는 이 문건이 어떻게 검찰이 보관하다 은폐돼 청와대로 반납될수 있는지 사정을 알고 있습니까?

이른바 '강원랜드 대규모 채용비리' 의혹을 거론하며 보수야당 의원들을 정조준하기도 했습니다.

<표창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채용비리 의혹에) 최소한 2명 이상의 당시 집권여당 의원분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에 맞서 보수야당은 북핵 위협에 대한 정부여당의 안보무능을 부각하는데 화력을 집중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의원> "총리, 언제까지 평화구걸로 이 위기를 방치하겠습니까,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을 담대하게 수정해야한다고 봅니다."

<김무성 / 바른정당 의원> "(북한이 핵실험을 하는데도) 사드배치 하나 제때 해결못했습니다. 운전석은 물론 조수석에도 앉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른바 '언론장악 문건'. 복지, 탈원전 정책 등을 놓고서도 살벌한 대치전선이 형성됐고, 국민의당도 정부 여당의 협치가 진정성없는 수사차원에 머물러 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김이수 인준안 부결 여파로 여야 간 대치 국면이 더욱 가팔라진 상황, 목요일까지 이어질 이번 대정부 질문은 그야말로 가시밭길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