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군 5ㆍ18 특조위 출범…발포 명령자 밝혀질까 09-11 20:01


[앵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군의 헬기 사격 등 각종 의혹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가 출범했습니다.

광주 항쟁에 관한 국가기관의 조사는 이번이 네 번째인데, 새로운 사실이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국방부에 꾸려진 5·18 특별조사위원회는 모두 9명의 민간인으로 구성됐습니다.

대한변협과 광주광역시 등에서 추천을 받았으며, 위원장에는 문재인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로도 거론됐던 이건리 변호사가 임명됐습니다.

특조위는 일단 문재인 대통령이 진상 규명을 지시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광주 출격 대기 의혹을 우선 조사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필요할 경우 시민군에 대한 발포 명령자 규명 등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기밀 문서 해제를 통해 광주에 투입된 진압 부대의 이동 상황과 작전일지 확인 작업 등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조사는 오는 11월 30일까지 3개월 가까이 진행됩니다.

특조위 산하에는 군인과 공무원, 민간 조사관 등 30여 명 규모의 '실무조사 지원단'이 조사 활동을 뒷받침합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관한 국가 기관의 조사는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1988년 노태우 정부 시절 5공 비리 청문회 특위를 시작으로 1995년 김영삼 정부 당시 검찰 수사에 이어, 2007년 노무현 정부 때는 국방부 '과거사 진상규명 위원회'가 조사를 벌였지만 발포 명령자는 아직까지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