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빚 권하는 사회' 이제 그만…대출광고 규제 깐깐해진다 09-10 13:30


[앵커]

요청만 하면 언제나 대출받을 수 있다는 문자 메시지나 전화 받아보신 경험 있으실 것입니다.

TV에도 각종 대출광고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죠.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빚 권하기'가 훨씬 까다로워집니다.

박진형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TV광고와 전단, 쏟아지는 전화와 문자까지, 우리 사회에는 빚을 얻어 쓰라는 유혹에 가까운 광고가 넘쳐납니다.

저금리만이 아니라 이런 '빚 권하는 관행'이 오늘날 가계대출을 1천400조원까지 불리는데 한 몫 했다는 데는 이론의 여지가 없는데, 금융당국이 이런 관행에 메스를 들었습니다.

먼저 대출 모집인들에 대한 규제가 한층 강화됩니다.

110여개 금융사에서 활동 중인 1만2천명의 모집인들은 전체 대출의 25% 이상을 담당하면서 지난해에만 5천400억원 넘는 수수료를 받았습니다.

수수료를 많이 받으려니 고금리 대출을 권하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대출모집인이 고금리 대출로 갈아타도록 권유를 할 수 없습니다.


또 명함이나 인터넷 광고에서 모집인 이름과 상호를 크게 쓰고 소속 금융사는 작게 표시하도록 했습니다.

금융사 직원이 아니라 대출 수익에 따라 돈을 버는 대출모집업체 소속이거나 개인임을 강조하란 것입니다.

대부업 광고 기준은 더 엄격해집니다.

'누구나''손쉽게'처럼 대출이 쉬운 것처럼 오인하게 해 대출을 유도하는 문구는 쓸 수 없고, 대부업 방송광고 총량도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30%정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같은 규제가 보다 실효성을 갖기위해 올해안에 법적근거를 만드는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