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중국, 한국 사드 임시배치 연일 맹비난…"전쟁 가능성 높여" 09-08 17:11


[앵커]

주한미군의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가 완료되자 중국이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은 사드배치가 한반도 정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전쟁 가능성을 높인다며 비난 수위를 높였습니다.

베이징에서 김진방 특파원입니다.

[기자]

경북 상주에 사드배치가 완료되자 중국은 군사 전문가들과 관영 매체를 동원해 '사드 무용론'을 주장하며 비난 수위를 더 높이고 있습니다.

정지융 푸단대 한반도 연구센터 주임교수는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드배치는 근본적으로 북핵 미사일 시험과 같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오히려 한반도 정세의 혼란을 가중하고, 한반도를 전쟁으로 몰고 갈 수 있다"고 위협적인 어조로 경고했습니다.

군사전문가인 리제도 "사드로는 북한이 한국을 향해 발사하는 장거리 미사일을 요격하지 못해 한국을 보호할 수 없다"면서 사드 무용론을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중국 전문가들의 이 같은 주장은 사드 무용론을 통해 사드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는 한국과 미국의 주장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것을 입증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이날 1면에 게재한 사드비판 논평에서 "미국이 한반도 긴장 정세를 이용해 자신들의 전략적 목적을 실현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전날에 이어 또 한미 양국을 겨냥해 "북한에 대해 더는 근육 자랑을 말라"며 독설을 날렸습니다.

환구시보는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사드 철수를 비롯해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김정은 참수작전 훈련 중단, 미군의 전략 무기 전개 금지 등을 주장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김진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