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미FTA 폐기론' 여전히 불씨…정부ㆍ업계 공동 대응 09-07 13:39


[앵커]

미국 백악관이 한미FTA 폐기와 관련한 논의를 당분간 하지 않겠다는 현지 보도가 나오면서 최근 논란이 된 한미FTA 폐기 관련 이슈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전망입니다.

그렇지만 개별 업종과 기업에 대한 통상압박은 이어지고 있어 정부와 기업들은 차분히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언급 이후 한미 정치권과 산업계를 뒤흔든 '한미FTA 폐기' 이슈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조짐입니다.

해프닝으로 끝난 듯 하지만 여전히 불씨는 남은 상태여서 정부는 일희일비하지 않고 여러가지 가능성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또 이와는 별개로 미국의 통상압박이 계속되고 있어 정부는 업계와 함께 차분하게 공동대응해 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당장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에서 세탁기 긴급수입제한조치, 세이프가드 조사에 대한 공청회가 열리는 만큼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가전업계 라이벌인 삼성과 LG가 손잡고 공동대응에 나서는 가운데, 산업부와 외교부 등 관계 부처도 참석해 월풀의 청원이 세이프가드 발동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힐 계획입니다.

특히 미국의 반덤핑 조사 대상에 오른 철강업계 등에 대해서는 함께 맞대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백운규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국제규범에 어긋나는 외국의 반덤핑 조치에 대해서는 WTO 제소도 배제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하겠습니다."

미국 내 의견이 엇박자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이를 잘 활용해 정부와 업계가 공동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