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포커스] 사드 발사대 1개 포대 구성 완료…곧 작전 운영 09-07 12:20

<출연 : 김정봉 한중대 석좌교수ㆍ장광일 동양대 국방기술대학장>

오늘 오전 한미 군 당국이 사드 잔여 발사대 4기의 반입을 완료했습니다.

사드가 한국에 들어온 지 반년 만에 레이더 1기와 발사대 6기로 구성된 1개 포대의 완전한 배치가 이뤄지는 건데요.

어젯밤부터 몰려든 사드 반대 측 시위자들과 경찰이 밤새 대치하면서 물리적 충돌도 벌어졌습니다.

두 분 전문가와 관련 이슈 짚어보겠습니다.

김정봉 한중대 석좌교수, 장광일 동양대 국방기술대학장 안녕하세요.

<질문 1> 지역 주민 반발로 추가 배치가 늦어진 것 같은데, 고성과 몸싸움에 부상자까지 속출했다고요? 몸에 쇠사슬을 묶은 주민까지 있었다는데, 그런데 사드 운반은 육로로밖에 운반할 수 없는 것입니까?

<질문 1-1> 사드 배치 전, 적어도 하루 전에 알리겠다는 약속에 따라 사전 공지는 했는데 이른 새벽이라고만 하고 정확한 시간은 발표를 안했어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질문 2> 이 부분을 짚고 넘어가고 싶은데 오늘은 '임시배치'인데, 임시배치와 정식 배치 어떻게 다른 것입니까? 그렇다면 남은 절차는 무엇이고, 최종 배치를 위한 모든 과정이 이루어지기까지는 얼마나 걸릴까요?

<질문 2-1> 오늘 사드 발사대 4기 배치로 비로소 1개 포대의 장비를 완비해 바로 정상 가동에 들어갈 수 있게 되는 것입니까?

<질문 3> 지난 3월 사드 발사대 2기가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온 이후 6개월 만에 임시배치가 이뤄지게 된 건데, 그동안의 과정을 정리해 주신다면요?

<질문 4> 정부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잇따른 도발에 따른 대응 차원에서 사드 '임시 배치'를 허용했다고 봐야겠죠? 국방부는 북한의 위협으로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는데 사드가 얼마나 효용이 있을지에는 일각에선 여전히 의문을 제기하고 있어요? 실제 북한의 미사일 방어 능력이 커졌다고 볼 수 있는 것입니까?

<질문 4-1>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이 요격권에서 벗어나 추가 포대 도입 등 후속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떻게 보시나요?

<질문 5> 성주에 사드가 결국 배치(됐는데) 중국이 이에 대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죠. 중국은 즉각 외교부 대변인이 나서 "유관 설비를 철수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는데 앞으로의 한중 관계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중국의 사드보복 더욱 심각해질까요?

<질문 5-1> 중국의 북핵 해법이 한미일과 결이 다른 상황에서 '사드 배치'는 그 틈을 더 벌일 수 있지 않을까요? 오는 11일 유엔 안보리서 추가 제재안 표결이 예상되는데, 중국이 자국의 이익 보호 차원서 미국에 사드 배치를 강력히 항의하면서 표결과 연계시킬 가능성도 제기되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6>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에 대북 원유 수출금지뿐 아니라 김정은의 자산 동결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요? 김정은이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오르게 되면 이는 처음 아닌가요?

<질문 6-1> 현실적으로 원유 공급 중단에 대한 러시아와 중국의 설득을 이끌어내는 게 쉽지 않아 보이는 상황에서 원유 공급을 완전 차단하는 것보다는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방안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7> 이번엔 어제 한러 정상회담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지각대장'이란 별명까지 있는 푸틴,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였어요? 이번엔 34분 지각. 청와대에선 이정도면 양호하단 얘기까지 나오는데, 지각한 게 미안했는지 월드컵 본선 축하 얘기까지 했다고요?

<질문 8> 이렇게 회담장 분위기는 화기애애한 편이었는데, 양국 정상, 북핵문제 조속한 해결에 합의했지만, 제재 방안엔 입장 차를 드러냈어요? 예상된 반응이라고 봐야할까요?

<질문 8-1> 문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들의 일반적인 순서와 달리 일본, 중국보다 러시아를 먼저 찾았지만 푸틴은 북한의 원유공급 중단에 대해서 NO를 외친 건데, 북한 주민에 피해가 간다며 반대했지만 반대하는 진짜 속내가 있을까요?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