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사드 반대 시위 강제해산 6시간 반째…몸싸움 계속 09-07 07:15


[앵커]

사드 배치 반대 시위가 열렸던 경북 성주는 여전히 경찰과 주민이 대치 중입니다.

대부분 진압이 된 상태인데 곳곳에선 몸싸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경북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에 나와 있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부터 시작된 사드 배치 반대시위는 13시간이 지난 지금은 거의 진압이 되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주민들이 절대 물러설 수 없다고 지키던 천막들과 차량들도 정리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경찰이 강제해산을 시작한 지도 6시간 반이 된 지금 여전히 경찰과 주민의 대치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시위 현장 대부분을 진압한 상황인데 충돌이 없던 마을회관 앞까지 들어오려고 하면서 주민들과 격하게 충돌하고 있습니다.

의자나 방패, 헬멧 등이 이리저리 날아다니고 일부 주민은 경찰과 멱살잡이를 하면서 위험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트럭 2대 위에 올라가있던 주민들도 트럭에서 내려와 같은 자리는 지키고 있지만 경찰들로 둘러쌓여 있는 상황입니다.

주민들은 이곳만큼은 최후의 보루로 삼고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성주소방서에 따르면 밤사이 현장에 출동한 앰뷸런스는 10여대,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약 15명 정도로 파악됩니다.


현장은 여전히 혼란스러운 가운데 밤 12시 반쯤 사드 장비를 싣고 오산 미군기지에서 출발한 수송차량 10여대는 고속도로를 타고 이곳으로 오고 있습니다.

지금은 성주 인근까지 거의 다 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종교인과 여성이 많아 생각보다 시위 진압이 많이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길을 막고 있는 트럭 등은 견인차 10여대로 견인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시위가 완전히 진압이 되더라도 경찰과 주민이 워낙 많아 사드 장비가 이곳을 지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경북 성주에서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