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 정부, 80만 불법체류 청년 추방결정…"후폭풍" 09-06 09:50


[앵커]

미 행정부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 미국에 들어온 80여만명의 청년들은 미국을 떠나야하는 데요.

후폭풍도 만만치 않습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을 결국 폐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은 현지시간으로 5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 프로그램은 위헌"이라며 폐지를 공식화했습니다.

<제프 세션스 / 미국 법무장관> "이 프로그램은 동시에 수십만 미국인들의 일자리를 부정했습니다. 또 불법체류자들에게 똑같이 허용함으로서 일자리를 빼앗기고 있습니다."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은 미국에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온 청년들이 학교와 직장을 다닐 수있도록 추방을 유예한 행정명령입니다.

2012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도입해 시한이 닥칠때마다 행정명령을 갱신했고 최대 80여만명이 현재 이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미 행정부는 다만 프로그램 폐지에 따른 혼선을 막기 위해 6개월의 유예를 두고, 의회의 입법조치를 요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폐지 공식 발표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의회, 일할 준비하라. 다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즉각 성명을 내고 "잔인하고 자기 패배적인 조치"라며 정면 비판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이들 젊은이의 미래를 위협해서는 안된다"며 "왜냐하면 그들에게는 어떤 잘못도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 수혜자들을 보호하는 조치를 취해야한다"며 의회의 제동을 촉구했습니다.

애플과 페이스북 등 미국의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 400여명도 경제적 타격 등을 우려하며 폐지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청원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민주당 의원들은 물론 상당수 공화당 의원들도 '드리머'로 불리는 80만 불법체류 청년들을 추방하는 데 부정적이어서 의회에서 최종적으로 어떤 결론이 날 지는 아직 불투명해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 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