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북핵 위기에 존재감 높이는 아베…'북 규탄'하며 속으론 웃는다 09-06 09:48


[앵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조성된 안보 위기 국면에서 아베 일본 총리의 움직임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가 연루된 사학스캔들이라는 최대 악재를 북핵위기로 돌파하려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최이락 특파원입니다.

[기자]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국면에서 아베 총리의 모습이 NHK의 생중계 화면에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지난 3일에는 밤 11시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한 뒤 TV 화면에 등장해 대북 압력 강화를 역설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북한 핵실험은) 단연코 용인할 수 없으며 강력하게 항의해야 할 것입니다."

북한의 도발시 곧바로 관저에서 국민에게 직접 상황을 설명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는 등 기민하게 대처해 온 것입니다.

이런 영향이 반영된 듯 마이니치신문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9%로 한 달 전에 비해 4% 포인트 올랐습니다.

실제 아베 총리는 북핵·미사일 위기 정국을 국내 정치에도 한껏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북핵문제 당정회의를 주재하며 미사일방어(MD) 체제 강화를 위해 지상배치형 요격시스템 '이지스어쇼어'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나아가 아베 정권은 한반도 유사시 한국 체류 일본인의 대피 방안까지 수시로 언론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체류하는 6만명에 육박하는 일본인을 유사시에 대피시키기 위해 4단계 대책을 마련해 놓았습니다.

한국 내에서는 일본이 지나치게 '한반도 위기'를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다.

그러나 북한의 도발에 따른 위기가 최고조된 상황에서 자국민의 안전대책 마련을 마냥 비판할 수 없다는 반론도 있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최이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