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분양가 상한제 서울 12곳 '사정권'…곳곳 '눈치작전' 09-06 09:45


[앵커]

정부가 8·2 대책 후속 조치로 그간 적용이 너무 힘들다던 분양가 상한제의 요건을 완화하는 카드를 빼들었습니다.

당장 서울 강남 등 투기과열지구 대부분이 분양가 상한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이자 벌써 예상보다 분양가를 낮추는 단지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개포 시영 재건축 단지입니다.

오는 8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설 이 단지는 당초 3.3㎡당 4천600만원 선으로 추진했던 분양가를 200만원 가량 낮추기로 했습니다.

앞서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단지도 분양가를 400만원 가량 낮췄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고분양가에는 보증을 제공할 수 없다며 제동을 걸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정부가 다음달부터 분양가 상한제 적용요건을 완화하기로 하면서 이런 움직임은 더 확산할 전망입니다.

완화한 분양가 상한제의 적용요건은 최근 석 달간 집값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의 2배를 초과하는 곳 중 분양가 상승률이나 청약경쟁률, 주택 거래량이 늘어난 지역입니다.

부동산 과열 대책 중 고강도 조치로 꼽히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분양가가 택지비와 건축비를 더한 가격을 넘지 못하고 분양가 세부 항목 7개가 공시됩니다.

현재 서울 강남 등 12개 구를 포함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부분 지역은 분양가 상한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은선 / 부동산 114 팀장> "민간 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최근 분양 열기 속에 분양가격을 올렸던 분위기가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석 달간의 주택시장 동향을 분석한 뒤, 주거정책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분양가 상한제 지역을 최종 결정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