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원 퇴직자 '양지회' 전ㆍ현직 간부 영장…댓글사건 수사 탄력 09-05 21:11

[뉴스리뷰]

[앵커]


인터넷 댓글을 통해 선거에 개입하고 증거까지 은폐한 두명의 전직 국정원 직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검찰은 이들 뿐 아니라 48명에 이르는 이른바 민간인 외곽팀장들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범으로 재판에 넘기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댓글사건 수사에 착수한 지 2주만에, 검찰은 국정원 퇴직자 모임 양지회 전현직 간부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양지회 전직 간부 노 모 씨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현직 간부 박 모 씨에 대해 증거은닉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노 씨는 양지회 내 동호회원들을 상대로 인터넷 댓글 달기, 토론글 찬반 클릭 등 여론공작에 필요한 내용을 알려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박씨는 검찰이 양지회 사무실 등 전방위 압수수색을 통해 수사망을 좁혀오자 회원들이 올린 인터넷 활동 기록을 대거 삭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조작 활동에 국정원과 청와대가 개입했다고 폭로한 전직 사이버사령부 간부 김 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여론 조작과 관련해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연관성을 들여다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국정원측은 '댓글부대'로 알려진 사이버 외곽팀 팀장 30명을 검찰에 수사의뢰했고, 지난주 18명을 추가로 수사 대상명단에 올렸습니다.

48명 외곽팀장에 대한 수사의 고삐를 조이고 있는 검찰은, 이들 상당수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범으로 무더기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