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야, 대북정책-전술핵배치 공방전 09-05 19:59


[앵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비상이 걸린 정치권이 대북정책과 핵무장론을 놓고 날카로운 설전을 전개했습니다.

독자적 핵무장론은 여권 일각으로까지 번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정기국회 보이콧에 돌입한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도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더구나 사드배치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나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이유를대며 배치를 연기시켰고…"

여당은 불필요한 정쟁을 자제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야당 역시 안보위기를 정부 흔들기로 활용할 생각을 접고 북한의 도발에 맞서 초당적 협력에 힘을 모아야합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처음 소집된 국회 외통위에서도 대북정책 평가는 극과 극으로 엇갈렸습니다.

<이태규 / 국민의당 의원> "북한의 통미봉남 원칙이 바로 코리아패싱입니다. 이 원칙이 유지되는 한 한반도 운전자론은 설자리가 없고…"

<문희상 /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반도운전자론은) 우리 운명은 우리가 결정하고 그 누구도 할 수 없다는 점을 대내외에 선포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핵무장론을 둘러싼 공방전도 전개됐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미국 핵우산 정책을 시험해 보기 위해서라도 전술핵 배치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비핵화 목표를 망각하고 핵경쟁을 부추기는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하지만 전술핵 재배치 검토 주장은 여당 일각에서도 제기되고 있어 논란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최근 전술핵 재배치를 대안 중 하나로 검토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