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북 원유공급 차단' 카드 급부상…중ㆍ러 동의할까 09-05 18:11


[앵커]

대북 원유공급 중단이 핵개발을 지속하는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최대 카드로 부상하고 있는데요.

한미일이 팔을 걷어붙인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호응할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은 새로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북 원유 공급 차단을 핵심요소로 포함시킨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정부도 일본과 함께 미국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원유 공급 중단을 안보리에서 진지하게 검토할 때라고 언급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원유를 포함해서 여러가지 추가적인 제재 요소가 논의가 될 것으로 알고있습니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언어로 이것이 대북결의안에 담겨서…"

원유 공급 중단은 북한을 코너로 몰아 태도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확실한 카드입니다. 그러나 사실상 키를 쥔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가 필수적입니다.

현재로선 북한 체제의 균열을 우려하는 중러 양국이 반대할 가능성이 크지만 전격적으로 찬성 입장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옵니다.

<문근식 /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 "최근에 들어서 중국이 브릭스 정상회의도 한 상황에서 북한이 또 핵실험을 했습니다. 중국이 이제는 조금 변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함과 동시에 결의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은 북한과 거래하는 곳은 무차별적으로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까지 예고하면서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달 하순 유엔 총회를 비롯한 다자회의와 곧 있을 한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러를 대북 공조의 길로 이끌기 위해 힘쓴다는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