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국 '무기구매 압박' 논란…청와대 "첨단무기 지원 의미" 09-05 17:14


[앵커]

미국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국산 무기 구매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미사일 탄두중량 확대의 대가가 무기 구매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는데 청와대는 "한국 국방력 강화를 위해 첨단무기를 지원한다는 의미"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한미 정상통화 결과를 전하면서 우리나라의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없애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양 정상은 한·미 미사일지침상 한국의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해제하자는데 전격 합의하였습니다."

그런데 백악관 발표문에는 청와대 발표에 없는 내용이 추가되어 있습니다.

탄두중량 해제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수십억 달러짜리 미국산 군사무기·장비 구입을 허가했다"는 문구가 들어있는 겁니다.

앞서 지난 1일 한미 정상 통화에 대한 백악관 발표문에는 "예정된 군사 장비 구입"이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둘을 비교해보면 '예정된'이라는 단어가 빠지고 '무기'가 추가된 것입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탄두중량을 풀어주는 대신 미국이 고가의 무기 추가 구입을 압박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두 차례의 한미 정상 통화에서 무기 구매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고 못 박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미국이 한국에 첨단무기나 기술도입을 지원하는 것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시킨다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양 정상이 그동안 한국군의 국방력 강화가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협력하기로 한 만큼 그 연장선상이라는 설명입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