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즐거운 사라' 마광수, 숨진 채 발견…"자살 가능성 커" 09-05 17:07


[앵커]


소설가 마광수씨가 자신의 자택인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장에선 자신의 유산을 시신을 발견한 가족에게 넘긴다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보도국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지수 기자.


[기자]

소설 '즐거운 사라'로 유명한 소설가 마광수 전 연세대 국문학과 교수가 숨졌습니다.

오늘 (5일) 낮 12시50분 쯤 마 전 교수가 자택인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서는 유산을 자신의 시신을 발견한 가족에게 넘긴다는 내용과 시신 처리를 그 가족에게 맡긴다는 내용을 담은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유서를 숨지기 직전 쓰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마 전 교수가 목을 맨 채 발견된 점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소설가와 대학교수로 활동했던 마 전 교수는 1951년 생으로 제5공화국 시기부터 성에 관한 거침없는 묘사로 기존 문인들과 보수주의자들에게 강한 비판과 압력을 받기도 했습니다.

연세대 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마 전 교수는 시인 윤동주 관련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따며 국문학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1989년 펴낸 에세이집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로 대중적으로 알려졌으며, 1992년에 발간한 '즐거운 사라'가 외설 논란을 빚어 구속돼 표현의 자유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는데요.

마 전 교수는 '즐거운 사라'로 강의 중 음란문서 반포 등의 혐의로 구속된 바 있고, 1995년 6월에 유죄가 확정돼 연세대학교에서 해임됐습니다.

그리고 3년이 흐른 1998년 다시 사면돼 그 해 연세대 교수로 복직하고 강단에 섰습니다.

대표작으로 '가자 장미여관으로',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 '즐거운 사라'등이 있습니다.

마 전 교수는 연세대 교수직에서 해직과 복직을 반복하면서 오랜 우울증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8월 정년퇴임했으나 해직 경력 때문에 명예교수 직함을 달진 못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