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안보리 대북 제재결의 시동…'원유공급 중단' 관건 09-05 10:16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제재 결의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를 뚫고 대북 원유공급 중단 조치를 이끌어낼 수 있을 지가 관건입니다.

뉴욕에서 이귀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제재의 핵심은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 여부입니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과 일본 등은 북한의 도발 의지를 꺾고 비핵화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에 원유 공급 중단 등이 포함돼야한다는 입장입니다.

북한은 연간 150만∼200만t의 원유·석유제품을 수입하는데, 원유가 차단되면 군대는 물론 북한 경제에 결정적 타격이 될 것이란 것입니다.

<조태열 / UN주재 한국대사>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강력했던 핵실험에 상응해 더 강한 수단이 포함된 새로운 방법의 결의안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북한의 주요 수입원인 석유 제품과 섬유, 의류 수출을 봉쇄하고, 북한의 노동자 해외 송출을 전면 금지하는 것도 북한 경제를 옥죄는 방안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관건은 안보리 거부권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받을 수 있느냐 입니다.

원유 거래의 90%를 차지하는 중국은 물론 러시아도 대북 원유 공급 중단은 단순히 평양 정권뿐 아니라 북한 주민의 민생을 위협하는 인도적 문제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바실리 네벤샤 / UN주재 러시아 대사> "우리는 요구합니다. 이해 당사자들이 지금 즉시 대화와 협상으로 돌아와야 합니다. 그것이 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이슈를 합리적으로 안정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

다만 북한이 6차 핵 실험이라는 전략적 도발을 감행하면서 국제사회가 원유 공급 중단 등 제재를 더욱 강하게 밀어붙일 수 있는 명분을 잡았다는 점은 기회로 해석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실험 직후 불법이든 합법이든 북한과 거래하는 국가나 기업, 개인 모두를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처음 예고한 것도 중국에는 큰 압박이 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뉴욕에서 연합뉴스 이귀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