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미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 해제…北 지하시설 겨눈다 09-05 07:29


[앵커]


한미 양국 정상이 한미 미사일지침의 탄두중량 제한을 해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북한군이 지하에 조성한 핵심시설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미사일지침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해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어젯밤(4일) 40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이 같이 합의했습니다.

그간 우리 군은 지하벙커 등 북한군의 지하핵심시설을 타격하기 위해 최대 500kg에 머무르던 탄두 중량 제한을 1t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해온 바 있습니다.

그러나 제한이 완전히 없어지면서 우리 군은 더욱 강력한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주한미군의 사드 임시배치를 국내 절차에 따라 최대한 신속히 완료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조치가 필요하다"는 문 대통령 말에 공감을 표하며, 미국의 "철통 같은 대한방위공약"을 재차 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뒤이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는 북한의 외화수입원을 차단할 방안을 유엔 안보리에서 진지하게 검토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원유 공급 중단과 해외노동자 송출금지 등을 꼽았는데, 문 대통령이 안보리에서 논의되는 대북 제재조치로 이러한 방안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한 문제는 대화로만 해결이 가능하다며 외교적 해법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도 전화로 대북 국제 공조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