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벼랑 끝 자동차업계…"통상임금 범위부터 정해달라" 09-04 21:55

[뉴스리뷰]

[앵커]

중국의 사드 보복과 통상임금 판결에 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 폐기설까지 흘러나오며 지금 자동차업계가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오늘(4일) 5대 완성차업체 사장들이 정부에 각종 애로사항을 털어놨는데요.

특히 통상임금의 범위부터 명확히 정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위기에 몰린 자동차업계가 정부에 가장 먼저 요청한 것은 통상임금 범위를 명확히 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 넣으라는 1심 판결이 확정되면 기아자동차만 1조원 규모 인건비 추가부담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박한우 / 기아자동차 사장> "통상임금의 법정 기준을 명확히 해달라고 그것만 부탁드렸습니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도 "통상임금 판결의 영향이 없다고 보긴 힘들다"며 목소리를 보탰습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문제의 시급성을 인정했습니다.

<백운규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통상임금은 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을 우리가 제거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문제가 아니라도 지금 자동차업계는 사면초가입니다.

사드 배치 관련 보복과 반한 감정 선동에 현대·기아차의 상반기 중국 판매량은 반토막났고 지난달엔 밀린 납품대금 탓에 부품 공급을 못받아 현지공장 네 곳이 멈추기까지 했습니다.

여기에 한미FTA 폐기설까지 흘러나오자 한숨소리는 더 커졌습니다.

미국시장 판매가 부진한데 없어졌던 관세마저 되살아나면 경쟁력은 더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범부처협의체를 만들어 중장기 자동차산업 경쟁력 제고방안을 만들 방침입니다.

하지만 지금 당장의 위기를 넘을 뾰족한 수가 없다는 게 정부와 업계의 공통된 고민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