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국정원-댓글팀장 연결고리 수사 집중 09-04 21:32

[뉴스리뷰]

[앵커]

국정원을 등에 업고 여론조작에 나섰던 민간인 팀장들의 실체가 속속 드러나면서, 검찰은 국정원이 이들을 관리한 구체적인 방법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들 간의 연결고리를 밝히는 게 이번 수사의 첫 관문이기 때문입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1일 추가 수사의뢰된 민간인 댓글부대 팀장에 방송사 직원과 대기업 간부 등 각계각층의 인원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 절차를 시작한 검찰은 국가정보원이 민간인 댓글 팀장들을 관리한 방법에 특히 주목하고 있습니다.

팀장들이 민간인인 만큼 국정원의 구체적인 지시를 받아 여론조작을 벌인 것을 입증해야 '공범'으로 처벌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일단 국정원이 팀장과 팀원들에 대해 신원조회를 실시하고 대포폰을 지급한 점, 또 활동 내용을 발설하지 않도록 하고 수사를 받을 경우 대처 요령 등을 교육한 정황들을 확인했습니다.

국정원과 팀장들 간의 연결고리를 일단 확인한 셈인데, 향후 소환 조사에서 검찰은 국정원의 구체적인 지시 사항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다만 댓글 부대 팀장으로 지목된 일부는 활동 사실을 강하게 부정하고 있습니다.

추가 수사 의뢰된 이들 중 한 명으로 알려진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SNS에글을 올리며 국정원과 어떠한 만남도 가진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지난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한 파기환송심 결과와 관련해 대법원의 판단을 다시 한번 구할 필요가 있다며 상고장을 제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