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방위ㆍ정보위, 北 핵실험 현안보고…분주한 정치권 09-04 13:20


[앵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정치권의 움직임이 분주한 모습입니다.

국회는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정부에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또 국방위원회와 정보위원회는 정부로부터 긴급 현안보고를 받고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나재헌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와 국방위원회는 오후 국정원과 국방부 등 안보기관으로부터 북핵관련 긴급현안보고를 받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수소폭탄 실험이라고 밝힌 이번 6차 핵실험에 대한 분석 결과 등을 보고하고 대응방향도 밝힐 예정입니다.

국방위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들이 출석하는데요.

특히 어제(3일) 한미 합참의장 간 통화에서 빠른 시일 내에 군사적 대응에 나서기로 합의한 만큼, 관련한 내용도 보고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는 조금 전 본회의에서 북한 제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 정부에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면서도 대화의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추 대표는 "북한과 미국에 동시 특사를 파견해 북미-남북 간 투 트랙 대화를 추진할 것을 강력히 제안한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국회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도 심각한 안보위기 상황을 고려해 외교안보 관련 상임위 활동은 참여한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장겸 MBC 사장의 체포 영장 발부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반발과 국회일정 보이콧으로 정기국회는 파행운영됐습니다.

한국당은 특히 방송통신위원회와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하는 등 장외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한국당의 장외투쟁 선언으로 당분간 '반쪽 국회'가 불가피해 국정감사를 포함해 예산 및 법안 심사 등 현안 논의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