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안보리 긴급회의, 북한 원유 공급 중단 조치 거론되나 09-04 10:24

[앵커]

북한의 6차 핵실험 단행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늘 밤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보다 강력한 제재를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 속에 원유 공급 중단 조치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제6차 핵실험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회의에서는 북한의 핵실험 도발에 대한 강력한 규탄 성명을 채택하는 한편 추가 대북제재를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입니다.

안보리는 그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있을 때마다 제재 결의를 채택하며 북한을 압박해왔습니다.

2013년 3차 핵실험이 단행되자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금융거래를 금지해 돈줄 죄기에 들어갔고, 지난해 4차·5차 핵실험 때는 북한 정권의 자금줄인 석탄 수출을 봉쇄하는 등 제재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 같은 전례에 비춰보면 이번 6차 핵실험에 따라 대북 압박 수위는 한층 높아질 것이란 전망 속에,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지난 결의안에서 빠졌던 대북 원유공급 중단이 '최후의 카드'로 추진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의 석유제품 수출 금지도 주요 내용이 될 것이란 관측입니다.


긴급 회의를 앞두고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보리 내에서 추가제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지만, 북한 정권의 붕괴를 초래할 초강력 제재에 반대해 온 중국과 러시아의 입장이 수위에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