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민간인 댓글팀장'에 언론인ㆍ교수ㆍ기업간부 포함" 09-04 08:02


국가정보원이 검찰에 수사 의뢰한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에 방송사 직원과 교수, 대기업 간부 등 다양한 인원이 동원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외곽팀장 18명에 대한 추가 수사 의뢰는 트위터를 중심으로 시기별로 활동한 사람들과 관련한 내용"이라며 이처럼 밝혔습니다.


수사 의뢰된 민간인 팀장 명단에는 활발한 사회활동으로 이름이 알려진 A 교수와 비수도권 소재 지상파 방송사 프리랜서 아나운서,대형 유통기업 임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2차 의뢰 대상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