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회 보이콧 한국당, 핵실험 변수에 '투트랙' 대응 방침 09-04 08:01


[앵커]

북한의 6차 핵실험이라는 초대형 도발에 직면한 정치권에는 그야말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MBC 김장겸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정기국회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던 자유한국당은 안보 관련 상임위에 선별적으로 참여할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박상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일단 정기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한다는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관계기관을 잇달아 방문해 항의하고 피켓과 현수막 시위를 벌이는 등 장외투쟁도 불사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북한의 6차 핵실험이라는 초대형 돌발변수가 생기면서 관련 상임위에 참여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수소폭탄에 대한 성공을 북한이 발표했기 떄문에 국방, 안보문제에 대해서는 저희가 원래부터 초당적으로 임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했기 때문에…"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일제히 한국당을 향해 '국회로 복귀하라'며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북한 핵실험으로 위기가 증폭된 상황에서 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안보를 내팽개치는 것이라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일개 방송사 사장의 거취 문제로 국가안보 차원에서 대단히 예민하고 중대한 시기에 열리는 정기국회를 외면한다면 국민 어느 누구도 용납할 수 없을 것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지금 이런 상황이면 한국당도 보이콧을 풀고 빨리 국회에 들어와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 일각에서도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한국당은 마이웨이를 고수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