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국당 혁신위 딜레마…"친박 징계" vs "이미 했는데" 09-02 09:25


[앵커]

당내 친박계 인적 청산 문제를 놓고 자유한국당의 막판 고심이 깊어 보입다.

이미 한차례 내려졌던 내부 징계를 홍준표 대표가 풀어준 적이 있기 때문인데요.

늦어도 다음주에는 결론을 내린다는 계획입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놓고 당내 의견이 접점을 모아가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막판 고심에 빠졌습니다.

국정운영 실패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지만, 구체적 범위가 쟁점입니다.

특히, 친박계 핵심 인사들의 경우 이미 징계를 받았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당시 당 윤리위원회는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에 당원권 정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19대 대선을 앞두고 당시 대선 후보였던 홍준표 대표가 통합을 명분으로 징계를 풀어준 것입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친박들 그리고 비박들, 모두 하나가 돼서 5월 9일 대선에 나가는 게 맞겠죠?"

혁신위 내부에서는 탈당한 바른정당 의원들에 대한 책임을 놓고도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다른 당 의원들에 대한 언급이 혁신위 권한 밖의 일이고, 보수대통합이라는 명분에도 어긋난다는 주장이 맞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각종 쟁점을 놓고 마라톤 회의를 벌인 혁신위원들은 늦어도 다음주 중에는 결론을 내리고 혁신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