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기국회 개막…정 의장, 국회선진화법 개정 공식 요청 09-01 17:30


[앵커]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여당은 "안타깝지만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야당은 주식 거래 관련 의혹에 대해 끝까지 규명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더 높였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여당은 안타깝다는 반응입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많은 부분이 소명되었음에도 헌법재판관으로서의 높은 도덕성과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점을 고백하며 자진 사퇴한 이 후보자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사필귀정", "만시지탄"이라며 정부 여당을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이 후보자가 사퇴했더라도 주식 주당거래 의혹에 대해선 "금감원이 불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한다"고 강조했고 국민의당 손금주 대변인은 창조론 옹호에 이어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에 휩싸인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이 후보자 자진 사퇴가 "코드인사의 참사, 사필귀정"이라며 "청와대 인사 시스템에 대한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여야는 다음주 월요일(4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표결 처리키로 했습니다.

'김이수-이유정 연계' 방침을 고수해 온 야당이 이 후보자 사퇴로 김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선회했고 정세균 국회의장이 직권상정 의사를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문재인 정부의 첫 정기국회가 막을 올렸죠?

[기자]

네. 정기국회가 오늘 오후 본회의 개회식을 시작으로 100일 간의 대장정에 돌입했습니다.

4당체제 하의 여소야대 구도인 데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만큼 각종 입법ㆍ예산안을 놓고 여야가 치열하게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ㆍ안보와 복지 정책, 탈원전, 적폐 청산, 인사 문제 등 산적한 이슈가 많습니다.

다음주 교섭단체 대표연설부터 대정부 질문, 국정감사 등이 이어지고 오는 12월 1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까지 마치는 일정입니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은 오늘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국회선진화법의 근본 취지는 유지하되 국회 운영의 합리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직권상정 요건을 제한한 선진화법 개정을 공식 요청한 것입니다.

정 의장은 "선진화법이 다당체제의 정치적 역동성 발휘를 어렵게 하고있다"면서 "우려가 말끔히 해소되지 않는다면 21대 국회 시행을 전제로 이번 정기국회에서 진지하게 검토해달라"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