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안타깝다" vs "만시지탄"…이유정 자진 사퇴 여야 반응 09-01 13:04

[앵커]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야당은 "사필귀정", "만시지탄"이라며 불공정 거래 의혹에 대해서는 끝까지 규명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이유정 헌법재판과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김현 대변인은 "많은 부분이 소명되었음에도 헌법재판관으로서의 높은 도덕성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은 점을 고백하며 자진 사퇴한 이 후보자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이 후보자의 자진 사퇴가 김이수 헌재 소장 후보자 인준 표결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야당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준 여부를 이 후보자와 연계해 왔던 만큼 이제라도 헌재의 공백상태를 신속히 메워주기를 기대한다"고 야당에 촉구했습니다.

야권은 정부 여당을 향한 공세의 고삐를 더 바짝 조인 모양새입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만시지탄"이라고 비판하고 주식 부당 거래 의혹에 대해 "금감원은 사퇴했다고 흐지부지하지 말고 불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손금주 대변인 역시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부담을 덜기 위해서도 옳은 선택이자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하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코드인사의 참사, 사필귀정"이라고 비판하며 "청와대 인사 시스템에 대한 반성과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 후보자의 사퇴 여부와는 별개로 금감원의 조사는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오신환 의원이 이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이 후보자의 주식 거래 의혹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